couple-standing-together-by-a-gravestone

대리인이 아닌 유족의 마음으로

예와 정성을 다하겠습니다

​개장 & 화장

유골함에 모시며 납골묘, 수목장 등으로 모시는 것을 의미합니다.

이장

묘를 옮겨 다시 장사지내는 것을 의미합니다.

평장묘 (가족묘지)

봉분 없이 평평한 묘위에 와비를 누이는 것을 의미합니다.

매장

고인을 땅에 묻는 장례법으로
토장이라고도 합니다.

사초

무너진 부분을 보수하여 잔디를 새로 입히는 과정을 의미합니다.

벌초

묘에 자란 풀이나 나무를 베어
깨끗이 하는 것을 의미합니다.

이미지 제공: Jez Timms

모든 것이 급변하는 현대인들의 삶에서

변하지 않고 퇴색하지 않는 것은 선조에 대한 사랑과 정성이라고 생각합니다.

그 마음을 담아, 대리인이 아닌 유족의 마음으로 예와 정성을 다하여 모시겠습니다.